미술 작품을 손가락으로 보는 새로운 개념의 미술 전시, Hoy Toca el Prado

트릭아트 뮤지엄에 가본 적이 있는지? 평면인 그림을 마치 살아있는 것처럼 입체적으로 그려서 관객들이 미술 작품에 동화되어 관객을 작품의 일부로 만드는 체험형 전시로 많은 각광을 받고 있다. 전시회를 가면 자주 써 있는 말이 ‘사진 찍지 마시오’인데, 이 미술관은 아예 관객이 참여하여 사진을 찍어 작품을 완성시킨다는 새로운 콘셉트를 추구한 것이다. 그리고 오늘 소개할 전시는 사진 촬영 금지보다 어쩌면 더 많이 써 있는 ‘만지지 마시오. 눈으로만 감상하세요’를 뒤집어 ‘만져주세요’가 모토인 새로운 개념의 전시이다.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프라도 미술관에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그린 <모나리자>, 프린치스코 코야의 <파라솔> 등을 비롯하여 세계적인 명화 6점을 손으로 만져 감상할 수 있도록 3D 프린팅을 하여 전시했다. 주 타깃은 바로 시각장애자들이었다. 시각장애인들은 눈이 바로 손가락이다. 일반 사람들이 시각을 통해 감각하듯이 그들은 촉감을 통해 감각한다. 손가락으로 세상을 보는 그들이 좀 더 정확하고 세세히 그림을 감상할 수 있도록, 스페인의 3D 프린팅 서비스 업체인 Estudios Durero의 디듀(Didu)라는 정교한 3D 프린팅 기술을 동원했다. 그림 속 물체의 모양과 질감을 서로 다른 높낮이로 표현하고, 특수잉크 프린트 과정을 거쳐 제작했다. 비록 2~3㎜ 정도밖에 안 되는 미세한 높낮이의 차이지만 손가락으로 그림을 이해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은 보여준 것이다. 뿐만 아니라 오디오를 통해 그림에 대한 설명을 하고 점자 패널 및 포스터 등의 추가 자료를 제공하여 그림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다. 시각장애인뿐만 아니라 일반 관람객도 눈을 감거나 안대를 쓰고 순수 촉각에만 의지하여 새로운 방식으로 그림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관련 링크 : https://www.museodelprado.es/en/whats-on/exhibition/touching-the-prado/29c8c453-ac66-4102-88bd-e6e1d5036ffa

INSIGHT
<프라도를 만지다> 전시는 시각 장애인을 위한 배려가 돋보이는 전시이다. 보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만져서 그림을 감상할 수 있도록 돕는 장애인, 비장애인이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전시이다. 이 깊은 배려심을 실제로 가능케 한 것은 고정 관념에 대한 새로운 도전이었다. 그림은 보는 것이라는 당연한 전제를 비틀어, 왜 그림은 보기만 해야 하는가? 왜 만지면 안 되는가? 라는 문제를 제기하고 새로운 솔루션을 찾았다. 우리는 문제가 주어지면 어떻게든 답은 찾는다. 그게 몸에 자연스럽게 배어 있다. 정작 어려운 것은 문제를 발견하는 것이고, 그보다 더 어려운 것은 없던 문제를 만드는 것이다. 세상은 당연한 것 투성이다. 모든 게 당연한 상태에서는 문제를 찾기란 쉽지 않다. 2016년이 밝았다. 사람들은 신년이 되면 새로운 결심들을 한다. 이것 역시 고정관념일 수 있다. 올해에는 ‘어떤 새로운 문제에 도전해볼지’, ‘어떻게 새롭게 문제를 만들지’를 생각하며 새해를 여는 것은 어떨까?

이코노믹리뷰 [박성연의 비영리를 위한 혁신]

저자 크리베이트
발행일 2016년 3월 16일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프리미엄으로 모든 콘텐츠무제한으로 즐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