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M UX 전략 및 컨셉 개발

아이가 자라 청소년, 성인을 거쳐 노인이 되는 이 생애주기를 ‘라이프 사이클’이라 한다. 그런데, ‘라이프사이클’은 비단 사람에게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제품에도 이 ‘라이프사이클’이란 것이 적용된다. 일명 ‘제품수명주기(Product Life Cyle)’가 바로 그것이다. 실제로 기업이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여 시장에 내놓기까지에는 꽤 많은 절차를 밟아야 한다. 그래서 이를 관리해 주는 PLM(Product Lifecycle Management)이 등장하였다. PLM 마켓은 2014년 111억달러에서 2017년 228억달러로 예상될 만큼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으며 SDS는 중소규모 비즈니스를 위한 PLM을 착실히 준비하여 왔고 본 프로젝트는 새롭게 출시될 PLM의 UX 컨셉 도출이 그 목표였다.

원래 PLM의 타겟은  항공기, 기계 등 제조기반 회사들이다. 워낙 방대하고 정교한 시스템이기 때문에 솔루션을 익히고 사용하는 데에도 꽤 많은 노력이 든다. 그런데, 프로젝트 타겟이 중소규모 비즈니스로 달라진 만큼 복잡하고 정교함 대신 배울필요가 없이 쉽고 직관적인 시스템으로 변화하는 것이 관건이었다. 복잡한 시스템을 심플하게 하는 것은 중요하였다. 문제는 모두가 원하는 ‘쉽고’ 도 ‘직관적’인 컨셉을 ‘어떻게’ 도출하는가이다. 정교한 세부 전략이 필요하다. 이에 크리베이트는 다양한 UX 이론 위에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는 데 시중에 나와있는 솔루션과 크리베이트의 자체 아이데이션 방법론을 활용하여 아이디어를 얻어 현실에 맞는 전략을 정리하였다. 또한 이 제품이 타 제품들과 차별화된 차별화 포인트를 정리하는 것도 프로젝트의 중요한 축이었다. 단순히 UX적인 차별화가 아니라 제품 자체의 포지셔닝과 관련된 부분이었다.

 

INSIGHT

우리가 익숙하게 사용하는 제품이 아니라 초기 학습량도 많고, UX를 넘어 제품 전략과의 경계도 애매한 프로젝트라 어려움이 많았지만 그만큼 도전의 즐거움도 큰 프로젝트였다. UX 컨셉 프로젝트는 단순히 UX 를 전개하는 프로젝트와 다르다. 왜냐하면 UX 가 사용자와의 접점이기 때문에 Hardware가 없는 Software의 경우 UX 전략이 곧 제품 전략이 되는 경우가 많다. 이 말은 UX 컨셉이 제품 컨셉이 될 수도 있다는 말이다. 따라서, UX 컨셉 기획을 할 때에는 Experience 설계 뿐만 아니라 상품기획자의 눈으로 제품을 바라보는 것도 중요하다. Market, User, Technology이 세 가지 축을 통합적으로 볼 수 있어야 한다.

분야  New Concept Dev., UX/CX Innovation

고객사  삼성 SDS

연도 2015

 

프로젝트 요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