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사가 아이디어 회의를 브레인 트러스트라고 하는 이유

숨이 턱 막히는 아이디어 회의가 싫다면, 어떻게 다르게 할 수 있을까?

뭐가 문제인가?

아이디어 회의, 말만 들어도 답답하고 머리가 아파온다는 사람이 많다.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일 자체가 쉽지 않은데 평소 잘 마주치지도 않던 회사 사람들과 머리를 맞댈 생각을 하니 더 스트레스를 받는 것이 당연하다.

사람은 모일 텐데, 아이디어는 과연 모일까? 회의를 하기도 전에 회의감만 앞선다.

 

 

뭘 해야 하는가?

어떻게 해야 할지 도무지 모르겠으면 그 일의 이름부터 지어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이름을 고민하면서 그 일의 진짜 목표와 콘셉트가 명확해지기 때문이다.

‘아이디어 회의’라는 두루뭉술한 어휘나 ‘브레인 스토밍 미팅’처럼 진부한 어휘 대신에 우리 회사만의, 우리 부서만의 아이디어 회의 이름을 지어보는 것도 좋다.

 

예를 들면?

혁신 기업으로 유명한 IBM, Pixar, 그리고 크리베이트는 아이디어 회의 이름부터 다르다.

 

브레인을 믿는 브레인 트러스트(Pixar)

유명 애니메이션 회사인 Pixar는 어떻게 아이디어 회의를 할까?

Pixar의 회의 이름은 ‘브레인 트러스트(사전적 의미는 전문 위원단)’이다. 브레인 트러스트는 제작 중인 작품의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문제를 해결할 아이디어를 나누는 소통의 장이다.

Pixar가 브레인 트러스트에서 가장 주목한 것은 ‘누구나 편하게 의견을 내도록 하자’라는 것이었다.

조직 내에서 심리적 안정감이 없으면 누구도 입을 열지 않는다는 것은 상식이지만, 실제로 어떻게 맘 편히 입을 열게 한 것일까?

네 가지 비결이 있다.

첫째, 회의의 리더(진행자)가 따로 없어서, 서로가 평등한 위치에서 각자의 아이디어 내기에 집중한다.

둘째, 모두가 오로지 ‘작품 성공’만을 목표로 삼고 피드백을 한다.

셋째, 피드백을 개인에 대한 공격이 아니라 작품에 기여하는 과정으로 생각한다.

넷째, ‘그거 좋네요, 그리고…(Yes, and)’ 즉 ‘더하기 화법’을 활용한다.

이렇게 하니 정말 회의의 이름대로 각자가 ‘전문 위원’으로서 작품의 성공을 위한 피드백을 솔직하게 공유할 수 있었다고 한다.

아무리 다양한 이야기를 나눠도 결국 리더의 판단대로 결정되는 우리나라의 아이디어 회의와는 사뭇 다르다.

 

발라먹는 잼 대신 이노베이션 잼(IBM)

2000년대 초 IBM이 세계적인 회사로 발돋움한 비결로 꼽히는 것이 독창적 아이디어 회의 방식, 즉 ‘이노베이션 잼’이다.

‘jam’은 평소에는 같이 연주하지 않는 사람들이 모여 합주하는 것을 가리키는 음악 용어이다.

이노베이션 잼이란 IBM 직원뿐 아니라 가족, 고객, 협력사, 업계 사람들 수십만 명이 모여 특정 주제에 대해 펼치는 온라인 토론 행사이다.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이노베이션 잼 웹사이트는 전세계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 자신의 아이디어를 나누고 평가하는 ‘집단지성 플랫폼’이 된다.

플랫폼에서는 마치 SNS처럼 ‘현재 뜨고 있는 잼(아이디어)’이 표시되어 더 인기 있는 잼으로 관심이 쏠린다.

관심이 쏠린 아이디어는 무수한 사람의 손을 거쳐 갈수록 구체화되어 IBM의 신사업, 핵심 기술이 된다.

IBM 아이디어 잼은 ‘오픈 이노베이션’(기업 안팎을 넘나드는 아이디어에서 오는 혁신)의 대표적 사례로 손 꼽힌다.

 

뇌를 연결하는 브레인 싱크(Brain Sync)

크리베이트 아이디어 회의의 이름은 ‘브레인 싱크’이다. 싱크로율 100%, 자막과 영상의 싱크를 맞추듯, 한사람 한사람의 머릿속에 들어있는 내용을 최대한 같게 만든다는 뜻이다.

머릿 속에 있는 것을 공유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지만 지식을 다루는 이들에게 이는 매우 중요하다.

내 머릿속에 있는 생각, 느낌을 최대한 잘 공유할 수 있도록 불필요한 것들은 제거하고 싱크에 초점을 맞추자는 생각에서 지어진 이름이다.

 

그래서?

모두가 평등한 전문위원으로서 편안하고 솔직하게 피드백을 나누는 Pixar의 ‘브레인 트러스트’,

기업 밖의 사람까지 가리지 않고 아이디어를 모으는 IBM의 ‘이노베이션 잼’,

그리고 워크숍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기 전 머릿속부터 일치시키는 크리베이트의 ‘브레인 싱크’…

그러면 우리 회사, 우리 부서가 진행할 아이디어 회의는 어떤 콘셉트인가? 무슨 아이디어를 어떻게 나눌 것인가?

그걸 가장 잘 표현하는 이름은 무엇일까? 한번쯤 생각해 볼 문제이다.

 

숨이 턱 막히는 아이디어 회의가 싫다면, 새로운 이름을 붙여보자.

성공하는 혁신을 원한다면, 크오(크리베이트 아이디어 오프너)를 활용해 ‘아이디어 회의 이름’부터 지어보자.
https://opener.crevate.com/

 

저자 크리베이트
발행일 2022년 7월 6일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프리미엄으로 모든 콘텐츠무제한으로 즐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