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혁신할 것인가

비즈니스를 통해 소비자들과 사회에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고자 하는 사람들이라면, 비즈니스 혁신에 대해 고민을 해볼 것이다. 이 고민은 지금껏 해왔던 방식, 그리고 경쟁사들이 하는 비슷비슷한 방식을 넘어 새로운 비즈니스를 하려는 시도로 나타난다. 그 결과 비즈니스에는 변화가 생긴다. 그러나 많은 변화는 그저 ‘남들과 조금 다름’에 그치기 쉽다. 일부는 ‘개선’의 영역에 다다른다. 기존 비즈니스의 문제점을 수정하고, 더 나은 가치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한다. 그러나 ‘혁신’의 영역에 다다르는 시도는 거의 없다. 혁신을 이룬 비즈니스는 기존에 경쟁사들이 제공하던 가치와 명확히 구분되는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시장을 연다. 새로운 시장에 후발주자로 진출하는 것은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며, 시장을 선점한 기업과 경쟁하기는 쉽지 않다. 혁신을 이룬 기업은 큰 보상을 받는 셈이다.

소비자 중심으로 혁신하라

그렇다면 혁신은 어떻게 이룰 수 있는가? 많은 사람들이 고민을 하고, 다양한 방법들을 제시했다. Crevate는 Consumer centered innovation이 가장 쉽게 큰 효과를 내는 방법이라고 믿는다. 소비자 중심의 혁신은 소비자에게 무엇을 제공할 것인지를 최우선으로 고민하여 결과를 도출하는 혁신을 말한다. 만약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우선으로 생각한다면, 독특한 비즈니스이지만 가치를 인정받지 못해 시장에서 사장되는 결과물이 나올 수 있다. 또한 세상의 트렌드만 생각한다면, 빠르게 변해가는 시류만 쫓기에 급급하다가 항상 후발주자로 남을 수 있다. 이에 비해 소비자 중심의 혁신은 소비자들의 삶에 필수적인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다른 경쟁자들이 쉽게 따라 할 수 없는 파괴적 혁신으로 이끈다.

드러나지 않은 Unmet needs를 찾아라

소비자에게 무엇을 제공할지, 소비자가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는 당연히 소비자를 살펴보아야 한다. 이때 소비자를 살펴본다는 것은 소비자가 원하고 있지만 현재 충족되지 못한 것들, 부족한 것들이 무엇인지 알아본다는 것을 의미한다. 개개인 소비자들의 취향이나 의사를 물어보는 것이 아니다. 이를 간과하면 달을 가리키는 소비자의 손가락만 보는 우를 범할 수 있다. 소비자들은 스스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알고 있는 경우가 드물며, 무엇이 필요한지 정리해서 얘기할 수 없다. 왜냐하면 불편함을 느끼는 감정과 불편함을 없애줄 새로운 것을 상상하는 것은 별개의 것이기 때문이다. 데스크톱 PC와 노트북이라는 두 개의 카테고리에만 익숙해져 있는 소비자들이 태블릿이라는 전혀 다른 상품의 필요성을 미리 인지할 수는 없다. 실제로 태블릿이 처음 시장에 나왔을 때는 사용용도가 무엇인지 곤란해하는 소비자들도 많았다. 그러나 태블릿은 현재 노트북 시장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제품이 되었다. 소비자 중심의 혁신을 위해서는, 소비자가 언급하지 않은 Unmet needs를 날카롭게 잡아내는 능력이 필수적이다.

아이디어를 실행에 옮기자

무엇을 충족시켜야 할지 명확해졌다면, 그것을 비즈니스 컨셉으로 녹여내야 한다. 우리는 간혹 새로운 비즈니스를 보고, 내가 이전에 생각했던 것인데 실제로 나왔다고 이야기하곤 한다. 대다수 사람들이 이런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우리가 스스로 불편함을 감지하고, 그것을 충족시킬 비즈니스를 어렴풋하게 생각해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것이 현실에서 실현되는 것은 다른 차원의 문제이며, 현실적이고 명확한 비즈니스 컨셉을 가지고 실행에 옮긴 기업만이 그 보상을 가져갈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프리미엄으로 모든 콘텐츠무제한으로 즐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