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리즈 3] 도시재생과 랜드마크

코로나로 인한 심각한 경제난을 헤쳐가기 위해 세계 각국은 엄청난 경기부양책들을 내놓았다. 직접적으로 가구에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기도 하고, 공공기관들의 노후 건물을 리모델링하거나 공공 임대 주택 등의 개보수와 같은 뉴딜 정책을 통해 경기를 부양하고자 하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공공 분야 및 마을 재생, 도시 재생에 많은 자원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왕 하는 투자라면 제대로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제로 잘 만들어진 공공 건축물 하나는 그 지역의 랜드마크가 되기도 하고, 사람들에게 자부심을 심어주거나 경제를 활성화시키는 기폭제가 될 수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구겐하임 미술관이다. 구겐하임 이래로  많은 곳에서 제2의 구겐하임의 기치를 내걸었지만 모두가 구겐하임이 되는 것은 아니다. 대체 어떻게 해야 성공할 수 있을까? 이에 크리베이트에서는 랜드마크를 필두로 한 도시 재생의 성공 노하우를 사례를 통해 살펴본다.

 

  • 회원 가입을 하시면 할인된 가격(55만원)으로 구매할 수 있습니다. (할인기간 : ~2020.08.14까지)

저자 크리베이트

발행일 2020년 8월 3일

가격 ₩1,100,000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원하는 리포트가 있으세요?
제안해 주시면 신규 리포트 제작에 고려하겠습니다.

프리미엄으로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즐기세요.